장칼집. 송파. 서울

장칼국수. 7,000원.

동네 친구들이 추천하길래 방문해 본 칼국수집. 그동안 동네 이런저런 칼국수집을 가봤지만 큰 감동은 없었는데 오늘은 과연 다르려나? 하면서 방문해 보았다.

테이블이 6개 뿐이라 대기는 각오해야한다.

1시반쯤 도착했는데 이미 대기가 꽤 있었다. 칼국수라서 금방 자리가 나지 않을까 싶었는데 생각보다 천천히 줄이 빠지더라. 결국 40여분 기다린 뒤 입장.

대표 메뉴인 장칼국수(7,000원)는 맵기 단계를 조절할 수 있는데 1(가장 매움) ~ 3(덜 매움)까지 선택할 수 있다. 무난하게 3단계로 주문했는데 딱 적당했다. 다른 손님들도 주로 3으로 많이 시키는 분위기.

왕만두. 6,000원.
국물과 함께 먹는 만두와 밥이 일품이다.

면은 부드럽게 끊어지는 느낌이었고, 국물이 특히 맛있었다. 추천해주는 대로 왕만두(6,000원)와 공기밥을 국물과 함께 먹으니 신세계가 펼쳐지더라. 마지막 한 방울까지 완칼하고 나왔다.

테이블이 6개 밖에 없어서 많은 손님들을 받을 수 없는 구조였다. 약간의 기다림은 각오해야 할 듯. 이제 칼국수가 먹고 싶을 땐 여기로 먼저 달려올 것 같다.

영업시간
오전 11:00 ~ 오후 8:30
오후 3:00~5:00 브레이크 타임
월요일 휴무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