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과 생각

생일

올해 생일은 유난히 여기저기서 축하를 많이 받은 것 같다. 작년에도 그랬었나? 작년과 올해는 상황이 달라서 비교하기가 쉽지 않다. 어쨌건 아직까지 축하를 보내주는 사람이 많다는건 기쁜 일이다. 만나야지 했던 사람들도, 이럴 때라도 소식 듣게 되는 이들도 모두 반가운 그런 날이었다.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