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구 찾아 동네유랑기

최근 몇 년간은 고정된 축구팀에서 활동을 했다. 정해진 일정에 따라 모이고, 정해진 시간동안 차고, 헤어지고. 고정팀은 시간이 지날수록 짜임새있게 축구를 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었다.

하지만 한 편으로는 더 옛날에 찼던 방식이 그립기도 했다. 더 어렸을 때에는 그저 주말 오후 시간이 되면 공 하나 들고 운동장으로 향했다. 공을 들고 평소에는 하지 못했던 기술들을 연습해 보기도 하고, 이리저리 갖고 놀다보면 어느새 운동장엔 사람이 많아져 있었다. 적당히 사람이 모였다 싶으면 즉흥적으로 팀을 나눠서 시합을 했다. 연령대도 어리게는 중학생부터 많게는 50대 아저씨까지 다양했다.

‘와 저 아저씨는 저 나이인데도 왕성하시네’
‘와 요즘 중학생은 기술이 정말 좋네’

평소에는 접하기 힘든 나이대의 사람들과 공을 통해 같은 시간을 보낼 수 있다는게 매력적이었다.

저번주 주말엔 문득 그 시절처럼 차보고 싶다는 생각이 들어서 자전거를 타고 동네 운동장들을 쭉 둘러봤다. 마침 인조잔디가 깔린 중학교에 사람들이 모여있었다. 옆에서 축구할 준비를 하고 있으니 공 차러 온거면 같이 차자고 해서 흔쾌히 참여했다. 다른 사람들끼리 시합 중 일어난 다툼으로 길게 차지는 못했지만, 어느 정도 가능성은 보았다고 할까.

오늘도 장비를 챙겨 그 운동장으로 향했다. 그러나 아뿔싸, 토요일은 유소년 축구교실이 있는 날이었다. 운동장에선 공을 차는 아이들이, 벤치에는 그것을 구경하는 엄마들이 가득차 있었다. 하는 수 없이 한쪽에서 컨트롤만 이것저것 해보고 돌아왔다. 시간대를 조금 바꿔서 와보면 좋을 것 같았다.

이 2주간 나에게 가장 충격적이었던 일은, 집에 쓸만한 공이 하나도 없었다는 사실이었다. 저번주에는 바람이 새는 공을 모르고 들고 나갔고, 오늘은 지난주만큼은 아니지만 공의 모양이 변형돼 제대로 나가지 않는 공을 챙겨갔다. 예전에 친구들과 같이 공을 찰 때는 늘 내가 공을 관리했기 때문에, 그런 나에게 축구를 할 만한 공이 없다는 사실은 쇼크였다. 세월이 많이 흘렀구나 싶다.

조만간 축구공을 사러 돌아다녀야겠다. (기승전지름신의 좋은 마무리)

Finale 12 Capitano Chelsea FC Ball(출처: 아디다스 UK)
첼시팬은 아니지만… 최근 눈에 들어온 첼시 유로파 우승기념구 – Finale 12 Capitano Chelsea FC Ball(출처: 아디다스 UK)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