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사랑의 습관 A2Z

A2Z

평소에 소설을 자주 읽지는 않는데, 이 책은 트위터에서 소개를 보는 순간 어쩐지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좋은 책 알려주신 @ego2sm 님에게 감사를. 책 소개는 씨네21의 것이 제일 좋았다. 딱 한 문장만 업어 온다면 역시 @ego2sm 님의 한 마디를 꼽겠다.

연인이 함께 읽기에는 부적절하지만 연애에 제대로 큰코다친 이들에게는 제법 속깊은 이성친구가 되어주는 기묘한 연애소설.

전체 220여 쪽의 그리 길지 않은 분량이기도 했지만, 내용이 잘 읽히고 재밌어서 단숨에 읽어버렸다. 연애할 때의 기분이 되살아나기도 하고 해서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다. 다른 곳의 리뷰에서는 연애를 시작할 때마다 이 책을 읽는다는 글도 있었는데 왜 그런지 알 것도 같다. 결혼한 부부가 서로 다른 이성과 교제를 한다는 점에서 불륜, 바람 피우는 이야기라고 해버리기에는, 풋풋하고 순수한 감정을 많이 느낄 수 있는, 정말 기묘한 연애소설이다.

아래는 유독 눈길이 머물렀던 문장들.

나는 그가 처음 만난 사람처럼 느껴진다. 계속 찾아 헤매다가 만난 사람.
– p.56

“나쓰미는 데이트만 해선 안 되는 여자, 섹스만 하는 것도 안 되는 여자. 복잡해.”
역시.
“그래서 이 방 안에만 있어도 전혀 지루하지 않아.”
– p.161
“무엇을 보든 무엇을 하든 이제 나만의 느낌이 아니야. 나 혼자가 아니더라고. 늘 나쓰미가 섞여 있어.”
– p.162

한 줄 평: 주변에 널리 추천하고 싶은 책!

천 년 동안

… 천 년 살 나무를 자를 때는 나무의 휘어짐을 따른다고 한다. 휘어짐을 무시하고 직선으로 자르면 나무는 천 년을 버티지 못하고 무너진다고 한다. 누군가를 천 년 동안 사랑하려면 그의 휘어짐을 볼 수 있어야 한다. 그가 그 사랑 안에서 살아 숨쉴 수 있도록 그의 굴곡을, 그의 비뚤어짐을, 그의 편협함을, 그의 사소한 상처와 분노와 아픔을 이해해야 한다. 당신은 어떤 방식으로 어떤 방향을 향해 휘어졌는가. 나의 휘어짐을 당신을 받아들일 수 있는가. 우리의 휘어짐은 서로를 내치는가, 아니면 받쳐주는가. …

– 천 년 동안. <생각이 나서> p.30 / 황경신

 

[책] 여행가이드북 거꾸로 읽기

여행가이드북 거꾸로 읽기(Touriste professionnel)
여행가이드북 거꾸로 읽기(Touriste professionnel) / 이미지 출처: 교보문고

여행을 갈 때 한 번씩은 꼭 보게 되는 여행가이드북. 한 나라의 역사, 문화, 쇼핑, 맛집까지 다양한 내용을 두루 담고 있는 가이드북을 보면, 이 책을 쓰는 작가들은 어떤 사람들인지 궁금해지기 마련이다. 여행을 좋아하는 것만으로도 여행가이드북 작가가 될 수 있는걸까? 여행가이드북 작가의 모든 것을 알려주는 책이 여기 있다. 저자인 뱅상 누아유가 자신이 여행가이드북 작가가 된 과정부터 책을 쓸 때 사용하는 팁과 경험들이 재밌는 문장들로 쓰였다. 읽으면서 몇 번이나 웃었는지 모르겠다.

책을 다 읽고 나면 여행가이드북을 믿을 수 없게 되는건 아닐까? 싶었지만 저자는 나름의 비상구를 마련해 두었다. 가이드북을 쓰기 위해 열심히 노력하는 사람들이 있다는 점을, 그 사람들이 어떤 노력으로 가이드북을 썼는지 자세히 알려줌으로써 독자들에게는 가이드북을 더 잘 읽는 법을, 같은 작가들에게는 응원의 메시지를 보내고 있었으니까.

Magazine B. 브랜드의 모든 것

요즘 매거진 <B>라는 잡지가 눈에 띄었다. 특징은 매달 특정 브랜드를 분석하는 내용으로 모든 잡지가 채워진다는 점. 마침 레고(Lego)편이 있길래 구매해서 읽어보았다.

20130526-230114.jpg
Magazine B – Lego

먼저 간단한 소감.

  • 잡지에 소개된 것들 중 너무너무 궁금해 찾아본 Youtube 영상이 3개
  • 레고 아키텍쳐 라인에 관심이 생겼다. 하나 사서 조립하고 진열해놓고 싶다
  • 덴마크 코펜하겐이 가보고 싶은 여행지에 추가됨. 메인 테마는 역시 레고!!!

레고라는 브랜드에 담긴 의미와 특징. 그것을 좋아하는 사람들과 그들의 다양한 활동까지, 잡지는 브랜드의 가히 모든 것을 담고 있었다. 어렸을 때 접했던 레고와 지금까지 발전해온 레고의 모습을 비교해 볼때마다 깜짝깜짝 놀랐다. 레고를 사랑하는 사람이라면 꼭 소장해야할 잡지라는 생각마저 든다.

문득 다른 브랜드 이야기는 어떨지 궁금해진다. 이름만 들어보고 친숙하지 않은 브랜드에 대한 것도 재밌게 읽을 수 있을까? Brompton이나 Lamy편을 조만간 만나봐야겠다.

어디서 공을 던지더라도 – R. A. 디키

우리의 자신감에 언제나 해를 입히는 것은, 자신이 할 수 있다고 믿는 것과 실제로 해내는 것 사이의 간격이 아닐까. 그 팽팽한 긴장 위에서 줄타기를 얼마나 잘하느냐가 좋은 선수와 위대한 선수를 가르는 기준이 될 것이다. 잘 풀리지 않은 시합에 대해 비참하게 느끼는 것은 건강한 일이다. 하지만 그것이 절망에 이르도록 내버려두는 것은 자신의 경쟁력을 죽음으로 몰고 가는 일이다. 나는 좌절감 때문에 내가 더 열심히 노력할 수 있어 감사하다.

270p, “2011년 5월 14일 일요일, 휴스턴 미닛메이드 파크 구장”

메이저리그 야구선수의 자전적 이야기를 담은 책인데, 실제 책을 본 것은 아니고 책을 본 친구가 마음에 드는 구절을 발췌해 둔 것을 다시 한 번 발췌하였다.

노느라 책 읽을 시간을 많이 못 갖고 있는데 읽을 책만 늘어간다.

[책] 나는 세계일주로 경제를 배웠다

 

애널리스트이자 트레이더라는 고액연봉 직장을 때려 치우고, 각 나라를 다니며 물건을 사고팔아보겠다는 남자의 이야기. 듣기만 해도 흥미로운 이야기였다. 그 남자는 과연 성공했을까? 세계의 상인들 속에서 손해 보지 않고 거래를 계속 해나갔을까? 궁금함에 책을 집어들고 빠르게 읽어나갔다. 흥미진진하게 쓰여진 글솜씨 덕분에 속도가 더 붙었던 것 같다.

성공과 실패를 반복하던 주인공의 여정 속에서 느낄 수 있었던 것은 사람이 역시 제일 큰 재산이라는 것. 주인공의 성공을 도와준 사람들도 있고 그렇지 않은 사람들도 있지만, 그 사람들이 없었다면 아마 이 책은 쓰여지지 못 했으리라. 세계 어느 곳을 가든지 현지의 누군가를 소개받을 수 있는 주인공의 인맥이 좀 부러웠다. 그리고 자신이 겪은 이야기를 역동적으로 풀어낸 글솜씨는 더 부러웠다.

덧. YouTube에 영상이 있는 것으로 보아 조만간 TV에서도 볼 수 있지 않을까?

나는 세계일주로 경제를 배웠다 on YouTube