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과 생각

드웨인 존슨은 키가 크다

#1

음악을 들을 때 보통 중심 멜로디를 위주로 듣게 된다. 그런데 사실 그 곡을 더 풍성하게 만들어주는 것은 주변에서 도와주는 소리들이다. 이런 모습을 대표적으로 보여준 장면이 영화 ‘비긴 어게인’에서 키이라 나이틀리가 술집에서 연주하는 모습을 마크 러팔로가 처음 보게 되는 장면이 아닐까 싶다.

살면서 우리 인생이 하이라이트 되는 순간은 그리 많지 않다. 매번 똑같은 일상인 것 같고, 주목받지 않는 것 같고, 내가 하는 일들을 아무도 몰라주는 것 같고. 그래도 우리가 있기에 우리 주변이 조금 더 풍성해지고 있다고 생각하면, 주목 받지 않는 인생도 그리 나쁘지만은 않은 것 같다.

좋아하는 곡이 있다면, 오늘은 그 곡에서 열심히 기타/드럼을 치고 있는 연주자의 모습을 상상하며 그 소리의 귀를 귀기울여보는건 어떨지. 어쩌면 그 곡의 새로운 매력을 발견하게 될지도.

#2

지인이 튤립을 두 화분 키우면서 인스타그램에 사진을 올렸다. 하나는 폭풍 성장을 하며 키가 쑥쑥 자라길래 ‘드웨인 존슨’이란 이름을 붙여주었다고 했다.

힘세고 강한 남자, 드웨인 존슨
힘세고 강한 남자, 드웨인 존슨

다른 하나는 상대적으로 성장이 더뎌서 어떻게 되려나 싶었는데, 오늘 소식이 들려왔다. 조금 느렸던 아이는 결국 꽃을 활짝 피워냈고, 드웨인은 키만 쑥쑥 크다가 꽃망울은 맺지 못하고 시들어 갔다고.

이 얘기를 듣고 생각난 건 두 가지였다. 첫번째는, 역시 처음엔 느릴지라도 끝에서 꽃을 먼저 활짝 피워내는 이는 다를 수 있다는 것. 내가 더딘것은 추진력을 얻기 위해서. 끝날 때까지 끝난게 아니다라는 교훈을 주었다.

두번째는, 드웨인은 어쩌면 그저 제일 키 큰 튤립이 되고 싶었던 건 아닐까 하는 것. 우리는 보통 우리가 가진 기준으로 그 사람이 성공했네 실패했네를 말하지만, 각자가 목표한 바는 다를 수 있으니까. 끝내 꽃망울을 맺지 못한 드웨인을 우리는 안타까워 했지만, 오히려 그는 본인의 큰 키를 자랑스러워했을지도 모를 일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