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과 생각

간만에 나들이

회사 근처에 숙소를 얻어 출퇴근과 재활치료를 다니고 있다. 평일에는 회사-숙소를 반복하고, 주말에는 거의 숙소에 박혀 재활운동과 유튜브 감상으로 보내는 일상. 오늘은 너무나 답답해서 나들이를 가기로 했다. 마침 읽던 책을 다 끝냈기에 서점으로 출발!

몇 가지 고를 책들을 정해두고 잠실 교보문고로 향했다. 코로나 때문인지 서점에 사람들이 엄청 많았다. 다들 할게 떨어져서 책을 고르러 왔나? 요즘 어떤 책들이 많은가 봤더니 주식과 부동산 책이 엄청 많았고, 마음을 안정시켜주는 심리학 책과 컬러링 북들이 눈에 띄더라.

오늘 구매한 책들 – 진짜 미국식 주식투자(뉴욕주민), 일의 기쁨과 슬픔(장류진)
  1. 진짜 미국식 주식투자 – 간간히 유튜브에서 보던 ‘뉴욕주민’님이 쓴 책인데, 챕터별로 꼼꼼하게 정리가 잘 된 느낌을 받았다. 기업분석 어떻게 하더라? 이 지표의 의미가 뭐더라? 할 때마다 사전처럼 찾아보게 될거 같은 기분이 들어 구매 결정.
  2. 판교문학으로 알려진 ‘일의 기쁨과 슬픔’. 판교 테크노밸리로 대표되는 IT업의 애환을 그린 단편소설이 인기를 끌어 글쓴이가 아예 작가로 전향했다고. 다양한 한국사회의 모습을 그린 단편소설 모음집인데, 첫 부분을 조금 읽다가 계속 읽게될거 같아서 구매 결정.

왔다갔다 해보니 다리에 제법 힘이 돌아온 느낌이다. 이동한 거리에 비해 조금 피곤해지기는 했지만, 이런 페이스라면 다음주면 목발과 졸업할 수 있을지도?

답글 남기기

이메일 주소는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항목은 *(으)로 표시합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