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ategories
일상과 생각

20200325

요즘 할머니와 사이가 썩 좋지 않다. 동생 결혼 준비 관련해서 이런저런 얘기하다가 자꾸 과도한 간섭을 하려고 하셔서 한소리 했다가 완전 틀어져 버렸다. 이 나이 먹고 할머니와 싸우고 밖에서 돌아다니다 보니 뭐하는건가 싶다. 할머니랑 너무 오래 붙어서 살았나 싶기도 하고… 행복하게 이별하려면 결국 내가 결혼을 해야 하는건가.

집에 있으니 서로 불편해서 밖으로 나왔다. 나온김에 필요한 것들을 다이소에서 좀 사고 나오니 건너편에 성당이 보였다. 할머니가 4월 미사책 좀 사달라는 말을 며칠 전(싸우기 전)에 했던 것이 기억나 일단 사두기는 했다. 지금 직접 주기는 그렇고 동생 들어오면 동생 통해서 줘야겠다.

그런데 집에 오는길에 보니 집 열쇠가 사라졌다 ㅠㅠ 에어팟 프로끼고 돌아다녔는데 지갑 꺼내면서 같이 빠졌던 모양… 노이즈 캔슬링 때문에 떨어지는 소리를 못 들었나보다(애플 광고 아님. 애플 개객끼). 내일 다시 동선을 따라가보며 혹시 습득한게 있는지 다녀봐야겠다 ㅠ

지난 금요일에는 2차 면접을 봤는데 아직 소식이 없다. 코로나 바이러스 때문에 화상 면접으로 진행했는데, 예상치 못한 질문들도 많고 해서 횡설수설 하다가 끝나버렸다. 망한 듯 ㅋㅋㅋ. 그래도 결과를 확실하게 들어야 다음으로 넘어갈 수 있는데-좀 더 쉬면서 뭔가 할지, 다른 곳에 취업을 알아볼지-, 아직 답이 없어서 기다리는 중이다. 코로나 때문에 어디 놀러 가지도 못하고, 취업 프로세스도 전체적으로 느리거나 연기되는 상황이라 차라리 좀 더 느긋하게 보는게 나을것 같기도 하다.

오늘 책을 읽다가 든 생각인데, 그동안은 일 하느라 디지털의 세계에서만 살았다면, 요즘은 주식 관련 뉴스도 보고, 다른 정보들을 습득하면서 세상에 대해 좀 더 배우고 있는 기분이다. 위에서 말한 취업이 잘 안 되면 재밌는 것들이 뭐가 있을지 또 열심히 찾아봐야겠다.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