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여행 후기

11박 12일의 영국 여행을 마치고 이제 다시 한국의 시차에도 적응을 마치고 있다. 오자마자 EPL 최종 라운드 보기, 그동안 못 본 왕좌의 게임 몰아보기 하느라 무리했지만, 이제 큰 미션들은 마무리하고 일상으로 복귀중이다.

영국 여행을 돌이켜보자면 정말 좋았다! 안전한 도시, 편리한 대중교통, 젠틀한 사람들, 그리고 무엇보다도 축구 시차가 너무 좋아!!! 한국에서는 새벽에 일어나야 볼 수 있는 경기들이 여기에서는 피크시간대에 해당하기 때문에 모든 경기들을 생생하게 볼 수 있는 점이 너무 좋았다. 물론 그 덕분에 런던의 야경은 많이 즐기지 못했다…

제일 부담스러운 부분이 있다면 역시 물가. 파운드화가 거의 1,500원씩 하는데다가, 식당에서 주문하고 나면 약 20%의 서비스 차지까지 붙기 때문에 생각보다 비용이 껑충껑충 뛴다. 그나마 대중교통에는 Daily Cap 제도가 있어서 하루에 일정 비용 이상 사용하고 나면 더 이상 추가되는 금액이 없기 때문에 도움이 된다. 또 약탈한 문화재가 많아서 왠만한 박물관들은 거의 무료로 관람할 수 있는 점은 여행 경비에도, 자투리 시간을 채우는 데에도 보탬이 된다.

영국에서 지내는 동안 유난히 귀에 맴도는 표현들이 있었는데, 이젠 이 단어들을 들으면 영국 가고 싶어질 것 같다.

  • Lovely

뭔가 good, great 대신 쓰는 표현이랄까? awesome, excellent 같은 단어보다 더 둥글둥글한 느낌이 기분을 더 좋게 만드는 것 같았다. 여자들이 자주 쓰는 표현이라는데 남자들도 심심치 않게 쓰고는 했다(혹시 게이는 아니었겠지…?).

  • Cheers

good bye 대신 많이 들었던 표현. 특히 식당에서 계산을 마치고 나갈 때 많이 들었던 것 같다. 우리에게는 건배사로 익숙하지만 영국에서는 thank you, good bye 대신 많이 쓰는 듯. 이것도 왠지 둥글둥글한 느낌이 있다.

  • Mind the gap

영국의 지하철인 Underground 타면 엄청 많이 들을 수 있는 표현 ㅋㅋ 승강장과 플랫폼 사이의 간격을 조심하시오~ 많이 유명한 표현이 됐는지 이 문구가 새겨진 기념품도 곳곳에서 볼 수 있었다.

다음 포스팅은 아마도 사용한 여행 경비 포스팅이 될 듯.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