라오스 여행 경비 정산

지난 6월, 조금은 이른 여름 휴가로 라오스를 다녀왔다. 1주일간 라오스에서 지내는 동안 사용한 경비들을 모아 정리해보았다. 라오스는 2인으로 다녀왔고, 개인 경비와 공동 경비를 나누었으며, 한국에서 미리 결제한 건과 현지에서 결제한 건이 있었다.

항공편

항공편은 모두 한국에서 미리 결제하였다. 비엔티엔으로 IN-OUT 하는 일정이었고, 비엔티엔에서 루앙프라방으로 이동할 때에는 로컬 항공사를 이용하였다.

인천-비엔티엔(왕복), 티웨이항공: 281,940원.
비엔티엔-루앙프라방(편도), 라오 스카이웨이: 39,426원.

환전

환전은 USD로 먼저 환전한 뒤 라오스 공항의 환전소를 이용해 LAK(라오스 킵)로 환전하였다(국내에서는 바로 LAK로 환전이 불가능하다). USD로 환전할 때는 동행이 신한은행 SOL 환전을 이용하여 대신 환전해 주었다.

넉넉하게 500 달러를 예산으로 잡았는데 절반 정도만 사용하고 돌아왔다. 처음에는 200 달러를 환전해서 개인 + 공동 경비로 쓰고 모자랄 때는 시내에서 추가로 환전해서 사용했다. 내가 최종 사용한 달러는 240 달러.

540,000 KRW -> 500 USD
200 USD -> 1,667,000 LAK

국내에서 환전한 금액과 비엔티엔 공항에서 첫 환전했던 금액.

경비 정산

개인 경비와 공동 금액을 합친 뒤 인당 소비한 금액으로 나누었다. 한국에서 미리 예약했던 숙박비도 LAK로 계산하여 포함하였다.

식비에는 아낌 없이 투자한 편이어서 ‘식비’의 비중이 상당히 높은 편이다. 중간중간 마신 음료와 커피는 ‘간식’에 포함하였다. 투어 비용과 입장비, 마사지 비용은 모두 ‘여행’에 포함하였고, ‘기타’에는 화장실 이용료(2,000 LAK) 등이 포함되었다.

항목금액(LAK)비율
숙박902,24132.53%
식비554,50019.99%
기념품434,00015.65%
교통295,00010.63%
여행275,0009.91%
167,5006.04%
간식93,5003.37%
통신25,0000.90%
기타21,2500.77%
6,0000.22%
합계2,773,991

마치며

이미 라오스는 예전보다 많은 관광객들(특히 한국인들)로 인해 물가가 많이 올라간 편이라고 한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한국에 비해서는 무척 저렴한 물가로 하루를 보낼 수 있는 곳이기도 하다. 부자가 된 기분을 느끼고 싶다면 라오스에 가보는 것은 어떨까? 대중적인 교통수단인 툭툭을 이용할 때나 루앙프라방의 야시장을 방문할 때에는 바가지를 조심해야겠지만.

댓글 남기기

이메일은 공개되지 않습니다. 필수 입력창은 * 로 표시되어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