회사에서 빡친 일

오늘 평소에 흔치 않게 빡친 일이 회사에서 있었다. 오랜만에 쓰는 글이 좋은 소식이 아니어서 신경이 쓰이지만 블로그 업데이트 하려는 타이밍에 사건이 발생해주셔서 쓰는 글이다.

사건의 발단은 이렇다. 팀원 A가 갑자기 메신저로 말을 걸더니 서비스 중인 게임의 기능 중 하나를 PM님이 개선하려고 한다는 것이었다. 기획+개발 인원이 모두 들어가있는 채팅방 외에 다른 방에서 이루어진 대화라 나는 알 수 없는 대화였다. 실제로 업무를 진행할 때에는 기획+개발이 있는 방에서 다시 공론화 되겠구나 하고 일단 알아둔 채로 넘겼다.

시간이 얼마쯤 지난 뒤, 주로 일정에 대한 이야기를 하는 멤버들이 있는 채팅방(나도 들어있음)에 PM님이 글을 올렸다. ‘이러저러한 이슈가 있어서 개선이 필요한데, 서버 수정으로 가능해보이고 A, B 일정으로 진행중이다’라는 내용이었다. 관련 컨텐츠를 개발한 팀의 팀장은 나인데, 나는 ‘서버 수정으로 가능하다’란 의견을 주지도 않았고, A, B 일정도 처음 듣는 이야기여서, 바로 그 의견은 저를 통해 나온 의견이 아니란 내용을 채팅방에 남겼다. 그런데 몇 분 뒤 그에 대한 별도의 언급은 없이, 퍼블리셔 측과 의논한 결과 B 일정으로 진행될 것 같다는 내용만이 채팅방에 업데이트 되었다. 여기서 제대로 1차 빡이 왔고, 나 말고 누구와 진행중이시냐며 명확하게 문제점에 대한 언급을 했다. 개발 담당자와 직접 얘기했다는 말에 앞으로는 저와 진행해달라는 말로 우선 마무리를 했다.

하지만 2차로 빡친 상황이 찾아왔다. 팀원 A와 PM님 등 게임 내 헤비유저들이 있는 방에 나를 비롯해 일정 얘기하는 방에 있던 몇몇 사람들을 초대한 것이다. 이미 채팅방이 여러개로 파편화 되고 있는 상황이어서, 여기서 이런저런 게임 내 얘기하는건 상관 없지만 작업 진행할 때는 공식적인 ‘기획+개발’ 채팅방이 있으니 이쪽에 말해달라는 의견을 남겼다. 하지만 결론은 그 방을 유지하고 새로 초대된 사람들이 귀를 그 방에도 열어두는 쪽으로 정리되었다. ‘너의 말이 맞지만 우린 바꾸지 않을테니 너가 바꿔라’란 식의 결론이어서 2차 빡침이 제대로 왔다. 바깥에서 수십분간 바람을 쐰 뒤에야 다시 마음의 평화를 찾고 사무실에 돌아갈 수 있었다.

평소에 이렇게 빡치는 모습을 잘 보여주지 않았기에 몇몇 사람들이 개인 메신저로 다독여주는 말들을 건넸다. 일찍 퇴근하고 밤 공기라도 쐬며 런닝을 뛰어볼까 했는데 미세먼지가 매우 나쁨이었다. 다가오는 휴일을 기다릴 수 밖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