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책] 사랑의 습관 A2Z

A2Z

평소에 소설을 자주 읽지는 않는데, 이 책은 트위터에서 소개를 보는 순간 어쩐지 읽어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좋은 책 알려주신 @ego2sm 님에게 감사를. 책 소개는 씨네21의 것이 제일 좋았다. 딱 한 문장만 업어 온다면 역시 @ego2sm 님의 한 마디를 꼽겠다.

연인이 함께 읽기에는 부적절하지만 연애에 제대로 큰코다친 이들에게는 제법 속깊은 이성친구가 되어주는 기묘한 연애소설.

전체 220여 쪽의 그리 길지 않은 분량이기도 했지만, 내용이 잘 읽히고 재밌어서 단숨에 읽어버렸다. 연애할 때의 기분이 되살아나기도 하고 해서 더 그랬는지도 모르겠다. 다른 곳의 리뷰에서는 연애를 시작할 때마다 이 책을 읽는다는 글도 있었는데 왜 그런지 알 것도 같다. 결혼한 부부가 서로 다른 이성과 교제를 한다는 점에서 불륜, 바람 피우는 이야기라고 해버리기에는, 풋풋하고 순수한 감정을 많이 느낄 수 있는, 정말 기묘한 연애소설이다.

아래는 유독 눈길이 머물렀던 문장들.

나는 그가 처음 만난 사람처럼 느껴진다. 계속 찾아 헤매다가 만난 사람.
– p.56

“나쓰미는 데이트만 해선 안 되는 여자, 섹스만 하는 것도 안 되는 여자. 복잡해.”
역시.
“그래서 이 방 안에만 있어도 전혀 지루하지 않아.”
– p.161
“무엇을 보든 무엇을 하든 이제 나만의 느낌이 아니야. 나 혼자가 아니더라고. 늘 나쓰미가 섞여 있어.”
– p.162

한 줄 평: 주변에 널리 추천하고 싶은 책!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