잉여롭고 싶다

요즘 스스로를 돌아보면 첫 번째로 드는 생각이 ‘마음에 여유가 없어진 것 같다’이다. 회사에서 보내는 시간이 길고 주말에도 이런저런 약속을 다니다보니 머리도 답답하고 가슴도 조급해진 듯.

정적인 공간에서 정적인 시간을 한껏 누리다 나오고 싶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