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도 쓰기도 소홀한 요즘

글자 그대로 읽기에도 쓰기에도 소홀한 요즘이다. 구독하는 블로그의 아직 읽지 않은 글들이 90개 가까이 돼며(2명이 절반 이상을 차지하고 있지만), 내 블로그에는 3주가량 새 글이 없었다.

그럼 대체 무엇을 하고 있느냐고 누군가 물으신다면, 지금의 한 때를 열심히 보내고 있다는 말 정도는 남길 수 있을 것 같다. 그래도 조만간 다시 읽고 쓸 틈을 찾아낼 수 있었으면 좋겠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