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어폰 분실

요즘 이어폰이 안 보여서 집 어딘가에 있겠거니 했는데 아무리 찾아도 안 보였다. 그러던 와중에 가방을 다시 살펴보다 한쪽 이어캡만 발견… 분실이 확실시 되는 순간이었다.

실제로 잃어버린 날은 며칠 전이었을텐데도, 그걸 깨닫는 순간에서부터야 상실과 슬픔의 감정이 시작된다. 상실의 상대성이론이라고 해둘까.

다시 그 이어폰을 사려고 생각중이다. 누가봐도 애플빠인 것처럼 이번에도 애플 인이어… 쓰는 동안 만족했기 때문에 새로운 제품을 찾기보다 다시 돌아가는 선택을 하게 된다. 문득 사람 사이도 이와 크게 다르지 않겠다는 생각이 든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