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화] 머드(Mud, 2013)

머드 포스터. '사랑에 관한 이야기'
머드 포스터. ‘사랑에 관한 이야기’

소셜 커머스 사이트에서 사둔 예매권의 만료기한이 임박하여 요즘 영화를 자주 찾아보고 있다. 오늘도 두 명의 친구와 함께 영화관을 찾았는데, 왠지 관심이 가던 ‘머드’를 보고 왔다.

포스터에는 머드 역을 맡은 매튜 맥커너히가 주인공인 것처럼 나왔지만, 영화를 보고 난 뒤에 생각해보니 엘리스의 시선으로 영화를 봐야할 것 같다.

엘리스(왼쪽)와 넥본(오른쪽). 상남자들
엘리스(왼쪽)와 넥본(오른쪽). 상남자들

영화는 2시간 10분이란 시간에도 불구하고 뒤가 어떻게 될지 계속 궁금해지는 스토리를 갖고 있었다. 흐름은 왠지 모르게 ‘쇼생크 탈출’과 비슷한 느낌이 들었다. 속도나 분위기에서 비슷한 느낌을 주는 것 같다. 언젠가 한 번 더 보고 싶은 영화다.

(아래 내용은 스포일러가 될 수 있으니 미리 주의하시길 바랍니다!)

이제부터는 본격적인 이야기. 엘리스는 사랑에 대해 굳은 믿음이 있다. 서로 사랑하면 안 될 것이 없다고 믿는다. 그런 엘리스의 앞에는 세 개의 사랑이 놓여져 있는데, 우선 엘리스 자신에게는 그가 연심을 품고 있는 ‘메리 펄’이 있다. ‘진주’ 팔찌를 선물로 마음을 표현하며 그녀와 잘 되기를 바라고 있는 중이다. 다음은 부모님들 간의 사랑. 둘은 분명 서로 사랑해서 결혼했을테지만, 지금은 이혼을 앞두고 있어서 엘리스는 몹시 스트레스를 받는다. 마지막으로 버려진 보트를 찾아갔다가 만난 머드. 그는 사랑하는 여자, 주니퍼를 위해 살인까지도 저지른 남자다. 주니퍼와 만나 함께 떠나기 위해 지금은 잠시 몸을 숨기고 있다. 그런 머드의 사랑을 지켜주기 위해 엘리스가 도와주면서 영화 속 이야기가 진행된다.

그런데 사랑에 대한 엘리스의 믿음과는 달리, 세 가지 사랑은 모두 원하지 않았던 형태로 끝이 난다. 펄은 그저 한 번 데이트를 했을 뿐, 엘리스와 만난 건 그리 특별한 일이 아니었다고 한다. 부모님은 결국 이혼을 하고, 원래 살고 있던 강가의 집도 구청에서 허물어 버린다. 머드만은 자기가 사랑하는 여자를 끝까지 지켜줄 것이라 믿었는데, 주니퍼의 변심 아닌 변심에 그마저도 돌아서 버린다. 굳건한 사랑이 있다고 믿었는데 모두에게 배신당해 버린 것이다.

하지만 영화에서 말하고 싶은건 바로 이 지점에서 시작하는 것 같다. 머드가 엘리스에게 찾아와 해준 말이 바로 그것이 아니었을까. 대사가 정확히 기억은 나지 않지만, 각자의 모습과 노력을 인정하고 받아들여야 한다는 식으로 말했던 것 같다. 실제로 머드와 주니퍼는 서로에게 애틋한 마음이 있지만, 서로의 크고 작은 실수들로 인해 결국 이별이라는 선택을 했으니까.

또, 사랑에 너무 매달리면 되돌릴 수 없을 정도로 큰 상처를 입게 되니 조심해야 하고, 우리에게는 늘 새로운 시작을 할 수 있는 기회가 있다는 이야기를 하고 싶은 것 같다. 결국 시내로 이사를 하게 된 엘리스에게는 새로운 인연이 이어지려 하고 있고, 머드에게도 드넓은 수평선이 그에게 새로운 시작을 보여주고 있었던 것처럼 말이다.

한 줄 평: 사랑을 통해 성장하는 영화. 사랑에 상처받은 사람들에게 위로를 주고 새로운 희망을 주는 따뜻한 영화.

(이미지 출처: 네이버 영화 – 머드)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