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는 오랫만에 서점을 찾았다

어제는 모처럼 일찍 퇴근한 날이었다. 잠실역에 도착할 때까지 아무 생각 없었는데, 개찰구를 나오면서 갑자기 서점에 가서 그동안 봐두었던 책들을 봐야겠다는 생각이 들었다. 그렇게 나는 오랫만에 서점을 찾았다.

첫번째로 찾은 것은 <82년생 김지영>이었다. 83년생 남자로 살아온 경험과 비교했을때 공감할 수 있는 부분들과 모르고 지냈던 부분들이 뒤섞여있을 것 같았다. 두께도 적당해서 읽다가 포기하지 않을 것 같아서 바로 구매.

두번째는 최근에 영화 <컨택트>로도 개봉했던, <당신 인생의 이야기>였다. 영화 속 장면들을 떠올리며 읽는 재미가 쏠쏠했다. 책은 여러 이야기가 들어있는 단편집 모음이라, 영화의 원작이 된 내용은 80 페이지 정도만 읽으면 됐다. 한 절반쯤 읽다가 나왔는데 이건 다음에 다시 서점가서 마저 읽어야겠다.

구매하면서 본 알바생은 이뻤다.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