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의 기운을 실감하는 순간

‘”파리 시내의 샹젤리제 거리를 걸어갈 때야말로 생의 기운을 실감하는 순간이며, 아케이드를 걷는 것은 눈의 미식과도 같다.”
– 발자크

(좋은 말은 일단 옮겨놓고 보자)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