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석(般石)

참기 어려움을 참는 것이 진실한 참음이요,
누구나 참을 수 있는 것 참는 것은 일상의 참음이다.

자기보다 약한 이의 허물을 기꺼이 용서하고,
부귀와 영화속에서 겸손하고 절제하라.

참을 수 없는 것을 참는 것이 수행의 덕이니
원망을 원망으로 받아들이지 말고,
성내는 사람속에서 마음을 고요히 하여,
남들이 모두 악행 한다고 가담하지 말라.

강한 자 앞에서 참는 것은 두렵기 때문이고,
자기와 같은 사람 앞에서 참는 것은 싸우기 싫어서며,
자기보다 못한 사람 앞에서 참는 것이 진정한 참음이다.

욕설과 헐뜯음을 못참는 것은 어리석음이니,
돌가루를 두 눈에 넣는 것 같고,
욕설과 비방을 잘 참음은 지혜로움이니,
코끼리 등 위를 화려하게 꾸밈과 같다.

욕설과 비방으로 지혜로운 이를 어찌하지 못함은
큰 바위에 폭우가 쏟아져도 부서지지 않음과 같아
비방과 칭찬, 괴로움과 즐거움을 만나도
지혜로운 사람은 흔들리지 않는다.

사실이 그러해서 욕을 먹으면
그것이 사실이니 성낼 것 없고,
사실이 아닌데도 욕을 먹으면
욕하는 사람이 스스로 자신을 속이는 것이니
지혜로운 사람은 어느 때나 분노하지 않는다.

– 반석(般石), 잡보장경 중에서.

예전에 옮겨둔 좋은 글인데, 문득 생각나서 다시 옮겨왔다. ‘나는 이해심이 많아’라고 할 수 있으려면 이해할 수 없는 것을 받아들일 수 있어야 하고, ‘인내심이 많다’라고 하려면 인내할 수 없는 것을 참아낼 수 있어야 한다. 그 과정은 물론 쉽지 않다. 아무리 노력해도 이해가 안 되고, 어딘가에서 폭발시키고 싶을 때도 있을 수 밖에 없다. 하지만 그 불덩이 같은 담금질의 시간이 지나고 나면, 내 마음은 어느 때나 흔들리지 않는 단단한 강철이 되어 있지 않을까. 차가운 도시남자. 하지만 내 여자에게는 따뜻하겠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