등산과 축구로 보낸 주말

가끔 동생이 다니는 등산모임에 나갈 때가 있는데, 지난 토요일이 그날이었다. 새벽에 2014 브라질 월드컵, 독일과 프랑스의 8강전을 보고 다시 아침 일찍 나가려니 몸이 고단했지만, 모처럼의 등산이기도 했고, 아직 한 번 밖에 신지 못 한 등산화가 아까워서라도 나가야겠다며 의지를 불태웠다. 이날의 산행은 수원 광교산으로 다녀왔다.

20140707-154906-56946367.jpg

20140707-155620-57380289.jpg

20140707-155422-57262346.jpg

산행 후 식사까지 마치고 집에 돌아왔더니 오후 4시가 조금 넘은 시각이었다. 씻고 한숨 잘까 하는데 식어버린 땀이 왠지 아쉽다. 축구공을 바로 챙겨들고 근처 운동장에 나가서 공을 찼다. 한동안 이런 훈련을 안 한 탓인지, 예전만큼 공이 내맘대로 잘 가지는 않는다. 한참을 차다가 축구교실 하는 아이들에게 운동장을 넘겨주고 귀가. 씻고 잠시 쉬다가 기절하듯 잠들었다.

일요일은 조기축구회 팀에서 공 차는 날. 2시 반부터 4시 반까지의 일정이었는데, 무더운 날씨 때문에 중간중간 물과 이온음료로 배를 채워야만 했다(막걸리는 덤…). 미드필더로 한참을 뛰었는데 한 분에게선 예전에 비해 체력이 떨어졌다는 평가를, 다른 분에게선 지금도 체력이 좋다는 평가를 들었다.

꾸준히 잘 하고 싶다. 중간중간 킥 연습도 계속 하고 체력도 유지시켜야지.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