돈이 안 되는 일을 하는 꿈

1.
일년 동안 돈이 안 되는 일을 하는 상상을 해본다. 돈이 되기는 커녕 펑펑 쓸지도 모를 일이다. 돈 버는 일에서 벗어나 자유롭게 사는 상상. 상상만 해도 즐겁다. 그렇게 자체 안식년을 꼭 한 번이라도 갖는게 내 목표다. 무엇을 할지는 그때가 올때까지 마음껏 그려보련다.

2.
이렇게 장기간 쉬는 기간을 가지며 운영하는 식당도 이미 있다. 스페인의 ‘El Bulli(엘 불리)’라는 곳은 요리 연구를 위해 6개월의 휴식 기간을 갖는다. 같은 이름의 영화도 있는데 아직 보진 못했다.

디자이너 스테판 세그마이스터도 그런 창의력과 실험을 위해 쉬는 기간을 갖는 사람이다. 그 효과가 탁월하다고 하고 앞으로도 계속 할 예정이라고 했다. TED에서 발표한 영상을 참고하면 좋을 것 같다.

바쁘게 사는 것도 좋지만 시간을 갖고 재충전을 갖는 일은 반드시 필요하다. 간간히 사용하는 휴가로는 얻을 수 없는 무언가가 있을 것 같다. 아니 분명히 있다고 믿는다.

3.

보이저 1호가 64억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촬영한 지구
창백한 푸른 점 – 보이저 1호가 64억 킬로미터 떨어진 곳에서 촬영한 지구

위 사진의 이름은 ‘Pale Blue Dot(창백한 푸른 점)’으로, 미국의 천문학자, 칼 세이건의 지시에 의해 보이저 1호가 찍은 사진이다. 칼 세이건은 이 사진을 보고 감명을 받아 저서 ‘창백한 푸른 점’을 남겼다고 한다. 아래는 칼 세이건이 저서에 남긴 소감이다(사진 및 내용 출처: 위키백과).

여기 있다. 여기가 우리의 고향이다. 이곳이 우리다. 우리가 사랑하는 모든 이들, 우리가 알고 있는 모든 사람들, 당신이 들어 봤을 모든 사람들, 예전에 있었던 모든 사람들이 이곳에서 삶을 누렸다. 우리의 모든 즐거움과 고통들, 확신에 찬 수많은 종교, 이데올로기들, 경제 독트린들, 모든 사냥꾼과 약탈자, 모든 영웅과 비겁자, 문명의 창조자와 파괴자, 왕과 농부, 사랑에 빠진 젊은 연인들, 모든 아버지와 어머니들, 희망에 찬 아이들, 발명가와 탐험가, 모든 도덕 교사들, 모든 타락한 정치인들, 모든 슈퍼스타, 모든 최고 지도자들, 인간역사 속의 모든 성인과 죄인들이 여기 태양 빛 속에 부유하는 먼지의 티끌 위에서 살았던 것이다.
지구는 우주라는 광활한 곳에 있는 너무나 작은 무대이다. 승리와 영광이란 이름 아래, 이 작은 점의 극히 일부를 차지하려고 했던 역사 속의 수많은 정복자들이 보여준 피의 역사를 생각해 보라. 이 작은 점의 한 모서리에 살던 사람들이, 거의 구분할 수 없는 다른 모서리에 살던 사람들에게 보여주었던 잔혹함을 생각해 보라. 서로를 얼마나 자주 오해했는지, 서로를 죽이려고 얼마나 애를 써왔는지, 그 증오는 얼마나 깊었는지 모두 생각해 보라. 이 작은 점을 본다면 우리가 우주의 선택된 곳에 있다고 주장하는 자들을 의심할 수밖에 없다.
우리가 사는 이곳은 암흑 속 외로운 얼룩일 뿐이다. 이 광활한 어둠 속의 다른 어딘 가에 우리를 구해줄 무언가가 과연 있을까. 사진을 보고도 그런 생각이 들까? 우리의 작은 세계를 찍은 이 사진보다, 우리의 오만함을 쉽게 보여주는 것이 존재할까? 이 창백한 푸른 점보다, 우리가 아는 유일한 고향을 소중하게 다루고, 서로를 따뜻하게 대해야 한다는 책임을 적나라하게 보여주는 것이 있을까?

이 넓은 우주에 우리 밖에 없다면, 그건 엄청난 공간의 낭비가 되겠지

우주에 관한 내용은 읽을 때마다 빡빡한 삶에서 한 걸음 뒤로 물러나 넓게 보게 만든다.

4.
내가 좋다고 생각하는 삶을 퍼뜨리는 가장 좋은 방법은 내가 롤모델이 되는 것이다. 내가 해내면 내 주변 사람들 중에서도 동참하는 사람들이 있을 것이고 거기서부터 또 뻗어나갈 것이다. 증명하는 책임은 나에게 있다. 위에 이미 선구적인 인물들을 소개시켜 두었으니 내 주변에선 내가 선구자가 되어보자 ㅋㅋ

“돈이 안 되는 일을 하는 꿈”의 2개의 생각

  1. 우주가 주는 느낌에 공감해요. 인간사가 한낱 잠시 머무는 티끌에 불과하다는 생각은 뭔가 자유로움과 해방감을 주기도 하는 것 같아요.

    일년동안 돈이 안 되는 일… ㅋㅋ 혹시 스타텁 웹개발쪽에 관심 없으신가요@@

    1. 요즘 토요일 밤마다 내셔널 지오그래피 채널에서 하는 ‘코스모스’ 보는데 정말 재밌더라구요 ㅎㅎ
      스타트업은 늘 관심이 있죠 ㅎㅎ 지금 가진걸 내려놓고 할 수 있느냐를 늘 저울질 하고 있어요.

댓글 남기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