꼰대 같은 댓글

가끔(이라고 하고 싶다) 내가 다른 곳에 남긴 댓글들을 다시 한 번 보다가 ‘내가 왜 이렇게 달았지?’하고 놀랄 때가 있다. 그땐 몰랐는데 다시 보면 꼰대 같이 남을 가르치려는 듯한 태도로 읽힐 수도 있는 글. 나도 그리 잘난 것 없는 사람인데 말이지.

다행히(?) 그냥 넘어가주신건지 신경 안 쓰신건지 한 덕분에 별일은 없었지만, 나 스스로 부끄럽긴 하다. 격식 없는 사람이 되되 무례한 사람이 되진 말아야지. 오늘도 이렇게 닦고 조이고 기름친다..

댓글 남기기

This site uses Akismet to reduce spam. Learn how your comment data is processed.